日, 韓에 대한 경제보복, 아베 총리의 진짜 속내

일본 정부가 이러한 행태를 벌이는 건 대법원이 전범기업에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이 주 이유.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전방위적인 수출규제에 이어 한국을 수출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시키면서 한일 갈등은 치솟고 있다. 우리 정부 역시 일본의 이러한 행태에 넋 놓고 있지 만은 않다. 한국도 일본을 수출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시키고, WHO 제소를 검토하는 등 여러 방면으로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

특히, 최근 민간 차원에서 일본 관광과 일본산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시작되었다. 소매상과 대형마트, 인터넷 오픈마켓 등에서 일본산 제품의 판매를 중단했다. 유니클로 역시 불매운동을 피해갈 수 없었다.

그러나, 일본 일각에서는 한국의 이러한 불매운동이 ‘어린애’와 같다며 비난하는 분위기로 양국간 갈등은 굉장히 치솟고 있는 중이다.

일본 아베 총리는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으로 자신의 지지층 결집과 자유당의 표심과 자신의 숙원 공약인 ‘평화헌법 개정’을 통해 군대를 갖기 위한 하나의 과정일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이번 문제는 문재인 정부와 한국 여당에 대한 압박하기 위함으로도 보인다.

Author: 김동주

신문사를 4년간 경영하였고, 현재 발행인겸 편집인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사람들과 어울리고, 대화하며, 먹는 것을 좋아합니다. 인터넷개인방송과 뉴스를 즐겨보며, 한국미디어 실태를 공부하며, 미디어혁신에 대해 고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