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 장용준(노엘)이 음주운전으로 골치를 썩이고 있다. 미성년자였던 시절 음주를 한 것도 모자라 성매매를 시도한 전적으로도 충분히 골치인데 이제는 음주운전을 하고 폭주를 한 것도 모자라 음주단속에 걸릴 것 같자 운전자를 바꿔치기 시도를 했다는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비난의 화살은 그의 아버지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에게 가고 있다.

여론은 장제원 의원에게 너무나 차갑다. 일전에 조국 청문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딸과 가족에 대해 강하게 밀어붙였던 장제원 의원에 대해 네티즌들은 ‘니 아들이나 잘 챙겨라’ 라고 비난하고 있다.

‘노엘’이라는 예명으로 래퍼로 활동하고 있는 아들 장용준은 왜 삐딱썬을 타고 있는가? 아버지 장제원 의원이 교육을 잘못 시킨건가?

Author: 김동주

신문사를 4년간 경영하였고, 현재 발행인겸 편집인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사람들과 어울리고, 대화하며, 먹는 것을 좋아합니다. 인터넷개인방송과 뉴스를 즐겨보며, 한국미디어 실태를 공부하며, 미디어혁신에 대해 고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