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절박한 때.

Posted by

이미 다 끝난 일이라고 포기하거나 좌절할 필요가 없다.

자신에게 운이나 기회는 이제 없다고 스스로 자책할 필요도 없다.

가장 절박하다고 느껴질 때, 아이디어는 솟구치기 마련이다.

드라마 ‘미생’에서 오차장이 장그래 사원에게 이런 말을 한다.

“바둑에 이런 말이 있어, 미생.. 완생.. 우린 모두 미생이야.”

나의 스무살, 우리 모두의 스무살, 그리고 서른살, 마흔살… 쉰살, 예순살…

누군가는 살아봤던 인생.. 아니면 아직 살아보지 못한 인생일 수도 있다.

인간은 태어나기를 모든 인생을 경험한 상태에서 시작하지 않는다. 아무것도 없는 백지의 상태에서 공평하게 인생을 시작하기 마련이다.

집안의 배경이나 부모님의 재력은 각자 천차만별이지만, 그 사람이 가진 개성, 능력, 지성, 외모는 각기 다른 색을 가지고 살아간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